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수색선 추가 투입…"3만㎢ 집중수색"

송고시간2017-06-21 11:27

실종자 가족들 "당초 계획보다 축소…수색선 더 투입해야"

(세종·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의 실종자 수색을 위해 정부가 수색선을 추가로 투입하고 실종 해역 약 3만㎢를 집중 수색하기로 했다.

실종자 가족들은 정부가 처음 제시한 안에서 수색 구역이 절반가량 축소됐다며 수색선 추가 투입을 요구하고 나섰다.

남대서양서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
남대서양서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해양수산부와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 등에 따르면 정부는 20일 오후 3∼6시 세종로 '광화문 1번가'에서 실종자 가족들에게 수색 재개에 관한 제1차 새정부 합동브리핑을 했다.

합동브리핑에는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실, 외교부, 해수부, 해경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부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이 실시한 표류예측시스템 시뮬레이션 결과를 바탕으로 실종 인근 해역 가로 220㎞, 세로 130㎞ 등 총 2만8천600㎢ 구역을 집중 수색하겠다고 밝혔다.

실종 해역에는 현재 스텔라데이지호 선사인 폴라리스쉬핑이 투입한 1천767t 선박이 지난 15일부터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1호 민원'으로 접수된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수색을 위해 청와대는 지난 13일 관계 부처에 수색선 1척 긴급 추가 투입 등 수색·구조에 필요한 종합적 조치를 지시했다.

정부는 이 조치에 따라 지난 17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 있던 싱가포르 국적 2천400t 선박을 사고 해역으로 출발시켰다. 선원 16명이 탑승한 이 선박은 오는 25일 현장에 도착할 예정이다.

정부는 아울러 우루과이 해상구조센터에 우리 정부가 분석한 실종자 예상 표류 지점 등 좌표를 제공하고, 수색 지휘에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우루과이 해상구조센터는 우리 정부의 요청을 받아들여 수색에 나선 것으로 정부는 파악했다.

정부 관계자는 "실종 해역 수색, 위성사진 판독 등 현재 투입할 수 있는 자원을 모두 투입해 실종자 흔적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 수색 지점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 수색 지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실종자 가족들은 정부의 조치가 미흡하다는 입장이다.

실종자 가족들은 정부가 최초 설정한 수색 구역이 가로 300㎞, 세로 220㎞ 등 총 6만6천㎢였고 이 면적을 수색하려면 3척의 수색선이 필요하다고 설명해 놓고 수색 범위를 절반으로 줄였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수색 범위 축소가 KIOST 의견이 아닌 해경 등이 임의로 조정한 것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당초 정부가 수색선이 3척 필요하다고 설명했지만, 2척만 확보되자 이에 맞춰 수색 범위를 축소한게 아니냐는 것이다.

실종선원 가족 허경주 씨는 "이미 투입한 수색선도 다음달 5일이면 계약 종료로 현장을 떠나야 한다"며 "수색선 2척이 투입됐다고 하지만, 실제 현장에서 2척이 수색하는 시간도 길지 않아 실질적 수색이 이뤄질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스텔라데이지호는 브라질에서 철광석 26만t을 싣고 중국으로 항해하던 중 지난 3월 31일 "물이 샌다"는 메시지를 보낸 뒤 소식이 끊겼다.

필리핀인 선원 2명은 구사일생으로 구명뗏목을 타고 있다가 구조됐지만, 선장 등 한국인 선원 8명과 필리핀인 14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