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군 공항 이전 추진 속도…전남 반대여론 수면위

송고시간2017-06-21 11:18

윤장현 광주시장·김갑섭 전남지사 권한대행 만찬 주목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 군 공항 이전지로 유력한 전남의 반대여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윤장현 광주시장, 김갑섭 전남지사 권한대행 등 양 시·도 간부들이 만찬 회동을 하기로 해 해법을 도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륙하는 공군 훈련기
이륙하는 공군 훈련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영덕 전남도의회 의원은 21일 도의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광주시는 일방통행식 행정을 중단하고 전남도와 협의해 이전 후보지를 공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역 최대 현안인 군 공항 이전 추진에 속도를 내려는 광주시의 움직임에 대한 반발로 읽힌다.

광주시는 군 공항 이전 지원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중간 용역 결과 이전 후보지로 압축된 전남 4곳 등 시·군을 대상으로 다음 달 설명회를 열 방침이다.

정 의원은 "광주 송정역 KTX 개통으로 광주 (민간) 공항 기능을 무안 국제공항으로 이전할 명분이 생겼는데도 광주시는 논의조차 해본 적 없다"며 "그러면서도 군 공항 이전에만 급급해 전남도와 협의도 없이 무안, 영암, 해남 2곳 등 4개 지역을 이전 후보지로 압축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주민 기피시설은 대부분 공모로 후보지를 선정하는데도 광주 군 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은 밀어붙이기식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4곳 후보지가 2곳으로 압축되면 해당 지역 주민 반대로 설명회 등 추진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예견했다.

전남도의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광주 군사시설 이전 반대 특별위원회 활동 기간을 연말까지로 6개월 연장했다.

특위는 공항, 평동 포 사격장, 31사단, 마륵동 탄약고, 무등산 방공포대 등 광주 5개 군사시설 이전 추진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려고 지난해 말 구성돼 오는 30일로 활동 기간이 종료된다.

이날 오후 전남 함평 한 식당에서 있을 광주시와 전남도 간부 만찬에서 군공항 이전 논의가 오갈지 관심을 끈다.

윤 시장, 김 권한대행, 실·국장들은 이낙연 전 전남지사의 총리 임명 후 처음으로 만나 시·도간 상생방안을 논의한다.

윤장현 광주시장
윤장현 광주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갑섭 권한대행
김갑섭 권한대행

[전남도 제공=연합뉴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