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에 분재용으로 팔려고…아차산서 희귀 '용틀임 소나무' 훔쳐

송고시간2017-06-21 12:00

'돈 된다' 말에 2년 전부터 사전 준비까지…구청 고발로 수사

서울 아차산의 소나무
서울 아차산의 소나무

지난 4월 최씨 일당이 훔친 소나무 [서울 광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서울 아차산에서 자라던 희귀한 형태의 소나무를 한밤중에 훔쳐간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야간에 산에서 소나무를 훔친 혐의(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최모(62)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 등은 4월 25일 오후 10시 30분께 광진구 아차산의 산책로 주변 바위틈에서 자라던 소나무 한 그루를 정과 망치 등으로 파내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 소나무는 높이가 60∼70㎝로 크지 않지만, 바위틈에 뿌리를 내린 모양이 독특해 등산객들이 자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평소 아차산을 자주 오르던 최씨는 2년 전 등산객들이 해당 소나무를 가리켜 '용틀임 모양을 하고 있어 분재로 만들어 팔면 비싸겠다'고 말한 것을 듣고 범행을 결심했다.

최씨는 이후 전문가를 찾아가 뿌리를 손상하지 않고 나무를 캐는 방법을 배우는 등 2년에 걸쳐 사전 준비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차산에 있는 또 다른 소나무를 훔치려 시도하기도 했다.

최씨는 나무를 훔친 뒤 분재 전문가 등에게 "일본에서 20억원 정도에 팔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으며, 실제 바위틈에서 자라는 소나무는 때에 따라 높은 가격에 팔리기도 한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아차산을 관리하는 광진구청으로부터 소나무가 없어졌다는 고발장이 접수되자 관련 단체와 농가 등을 돌며 탐문 수사한 끝에 충북 음성의 한 농장에서 분재 작업 중이던 소나무를 발견하고 최씨 등을 검거했다.

최씨는 직업도 일정치 않고 개인 빚도 있어 '돈이 된다'는 말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을 시인했지만 큰 죄라고 생각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씨 등이 훔친 소나무를 차에 실어 농장으로 옮기고 보관하는 등 범행을 도운 A(33)씨 등 2명도 함께 붙잡아 장물 운반 및 보관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해당 소나무를 구청에 돌려줬으며, 최씨 일당을 상대로 추가 범행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