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교 비정규직노조 이달 말 총파업…급식 '비상'

송고시간2017-06-21 10:37

영양사·조리원 등 9만명 가입…"근속수당 인상·차별 철폐"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이재영 기자 = 학교에서 일하는 급식조리원, 영양사, 교무실무사 등 학교 비정규직 9만여 명이 이달 말 총파업에 들어간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교비정규연대)는 21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진행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참여자(4만6천214명) 중 89.1%(4만1천156)가 쟁의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학교비정규연대는 이달 30일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29일에도 파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학교비정규연대는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국여성노조,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등이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을 상대로 단체·임금교섭을 공동으로 진행하고자 만든 조직이다.

연대에 소속된 조합원은 약 9만명이다.

올해 임금교섭에서 이들은 근속 1년당 2만원씩인 근속수당을 1년당 5만원씩으로 인상하는 것과 급식비·명절상여금·정기상여금·복지포인트 등에서 정규직과의 차별철폐, 정부 비정규직 대책에 무기계약직 포함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교육부와 교육청은 공무원들과 동일한 '기본급 3.5% 인상' 이외에 어떤 입장도 공식적으로 내놓지 않았다고 학교비정규연대 측은 전했다.

학교비정규연대는 "10년 차 공무원 봉급이 93만원 인상될 때 학교 비정규직은 17만원 오른다"며 "일을 할수록 정규직과 임금 차별이 심해지는 구조를 개선하려면 근속수당을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6월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6월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1일 오전 서울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주최로 열린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발표 및 6월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에서 안명자 전국교육공무직본부장이 기자회견 개최 취지를 말하고 있다.
pdj6635@yna.co.kr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