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직원 성추행' 최호식 7시간 반 피의자 조사…"면목 없다"(종합)

경찰 출석 후 귀가…'혐의 인정하느냐' 질문엔 답변 대신 "죄송하다"
고개숙인 호식이 회장
고개숙인 호식이 회장(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회장이 21일 오전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서울강남경찰서로 출두하고 있다. 2017.6.21
superdoo82@yna.co.kr
90도 사죄, 최호식 회장
90도 사죄, 최호식 회장(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회장이 21일 오전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서울강남경찰서로 출두, 기자들 질문에 답하던 중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2017.6.21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최호식(63)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이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나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최 전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오후 5시 30분까지 7시간 반 동안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최 전 회장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을 받고 구체적인 답변 대신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며 "면목이 없다"고 답했다.

그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고 답했다. '어떤 부분을 소명했느냐'고 묻자 "사실대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감색 줄무늬 양복을 입고 넥타이를 매지 않은 차림의 최 전 회장은 이날 조사를 받기 전 "깊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취재진 앞에서 90도로 허리를 숙이기도 했다.

최 전 회장은 이달 3일 강남구 청담동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사하다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해당 여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해당 여직원은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호텔을 빠져나와 사건 당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지만, 이틀 뒤 최 전 회장 측 변호인을 통해 고소를 취소했다.

다만 성추행은 친고죄가 아니어서 고소 취소와 관계없이 경찰은 이달 7일 피해자 조사를 한 데 이어 15일 최 전 회장에게 소환을 통보했으나 최 전 회장은 건강상 이유로 연기를 요청한 바 있다.

이 사건이 언론에 알려지면서 최 전 회장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8: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