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자암호통신 상용화 조기 실현…KIST-KT '맞손'

21일 수원에 양자통신 응용연구센터 개소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KT가 양자암호통신 상용화를 위한 협력연구를 시작한다.

양 기관은 경기 수원 한국나노기술원(KANC)에 'KIST-KT 양자통신 응용연구센터'를 마련하고 21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장준연 KIST 차세대반도체연구소장,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 이대훈 KANC 원장 등이 이날 참석했다.

양자암호통신은 에너지의 최소단위인 양자의 복제 불가능한 특성을 이용한 통신 기술이다.

제3자가 중간에서 통신 정보를 가로채려 시도할 경우 송·수신자가 이를 알 수 있어 원천적으로 해킹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궁극의 보안통신방식'으로 꼽히며, 기간통신망은 물론 행정·국방·금융·의료 등의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다만 미약한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환경 간섭(노이즈)에 취약한 점이 상용화의 걸림돌로 지적된다. 센터에서는 이를 해결하고 안정적으로 장시간 연속 동작을 가능케 기술을 연구하고, 이를 평가시스템도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통신 부품의 불완전성으로 인한 해킹을 막기 위한 양자해킹 방지기술도 연구한다.

테스트베드는 수원 KANC 내 KIST 양자정보연구단과 서울 우면동 KT 융합기술원에 각각 설치된다.

연구책임자인 문성욱 KIST 양자정보연구단장은 "양자암호통신의 실용화에 걸림돌이 되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양자통신의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구축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IST는 2005년 국내 최초로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을 실험실 환경에서 개발했고, 2013년 국제양자암호학회(Qcrypt)에서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을 시연한 바 있다. 작년에는 KT 유선망에서 주·야간, 계절 간 환경 변화에 따른 현장 검증을 완료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양자정보연구단 연구진의 모습.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양자정보연구단 연구진의 모습.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