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택 "文대통령, 北인권문제 거론 평가…문제는 대북인식"

송고시간2017-06-21 10:03

"북한에 퍼주기 위해 안달 난 사람처럼 행동하면 이중적"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인권에 대해 개탄스럽다고 말한 데 대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북한 인권문제를 직접 거론한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유엔 등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규탄한 북한 인권문제를 이제야 문 대통령이 관심을 갖고 직접 언급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북한에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의 사망과 관련해 조전을 보내 "북한이 인류의 보편적 규범과 가치인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것은 대단히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 권한대행은 "문제는 문 대통령 본인과 민주당 정권의 대북인식"이라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북한 인권문제에 무슨 실질적인 행동을 했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07년 11월 유엔 북한 인권 결의안을 김정일에게 물어보고 기권한 당사자가 문 대통령"이라며 "한국당이 10년 이상 끈질기게 노력한 북한인권법을 10년 넘게 막은 것도 문 대통령의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정 권한대행은 "한국당과 국민의당은 북한인권재단 이사진 추천을 완료했는데 민주당만 이사진 추천을 하지 않아 북한인권재단이 1년이 다 되도록 출범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어 "민간 대북교류는 이틀이 멀다 하고 둑을 터뜨리듯 승인하면서 북한에 강제 억류된 우리 국민의 안위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 언급도 없다"며 "북한에 퍼주기 위해 안달 난 사람처럼 행동하는 것은 국제사회에 이중적인 모습으로 비친다"고 덧붙였다.

정 권한대행은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민주노총 같은 좌파세력과 북한에 경도된 자주파들의 논리에 잘못 이끌려 지난 60여 년 동안 구축한 한·미 동맹의 튼튼한 둑을 뒤흔들고 균열을 일으키는 실책을 저질러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열린 운영위원회에 대해서는 "여당이 회의 도중에 들어와 동료 의원의 발언 중에 고성을 지르는 등 정상적 의사일정 방해하고 나선 것은 우리 정치에서 없어져야 할 대표적인 구태"라며 "걸핏하면 의사당 내에서 폭력을 일삼던 야당 시절의 나쁜 습관이 도지는 것 같아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민주당은 인사검증 실패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을 감싸고 돌 것이 아니라 정상적으로 운영위에 참석해 인사시스템을 점검해봐야 한다"며 "그것이 인사 실패라는 작은 구멍을 메워 큰 둑이 무너지는 것을 막는 길"이라고 밝혔다.

정우택 "文대통령, 北인권문제 거론 평가…문제는 대북인식" - 1

굳은 표정의 자유한국당 지도부
굳은 표정의 자유한국당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왼쪽 둘째)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이현재 정책위의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jeong@yna.co.kr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