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방 중소기업 45% "지자체 수출 지원사업 활용 안해"

송고시간2017-06-21 11:00

무역협회, 지방 중소·중견 수출기업 상대 설문조사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방 중소기업의 절반 가량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하는 수출 지원 사업을 활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4월 17일∼5월 20일 지방 중소·중견 수출기업 1천478개를 대상으로 16개 광역지자체(서울 제외) 수출 지원 시책에 관해 설문한 결과를 21일 공개했다.

그 결과 응답 기업의 45.5%는 지자체의 수출 지원 시책을 활용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미활용 이유로는 '정보 불충분'(28.2%), '지원 분야와 수준 불충분'(18.9%), '신청 절차의 까다로움과 과도한 시간 소요'(18.2%) 등을 주로 꼽았다.

다만 수출 지원 시책을 활용하는 기업의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0점으로 비교적 양호했다.

이들 기업은 '필요한 수출 지원 분야 총망라'(31.6%), '홍보가 잘 돼 수출 지원 시책을 잘 알고 있음'(25.0%), '무역협회 등 관련 기관의 적극적 권유'(18.8%)를 활용 이유로 들었다.

만족도가 높은 시책으로는 '외국어 통번역 지원사업', '수출기업 홍보물 제작비·해외 물류비·해외 출장비 지원' 등이 나왔다.

앞으로 역점을 둬야 할 지원 분야에 대해선 가장 많은 53.0%가 '해외전시회 등 해외 마케팅 지원 강화'라고 답했다.

'수준 높은 해외시장 정보제공'(21.9%), '자유무역협정(FTA) 활용·인증·특허·법률서비스 지원'(13.3%)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서울을 제외한 16개 광역 지자체는 모두 718억원의 예산으로 평균 19개의 수출 지원 시책을 운영 중이다.

수출 지원 시책 예산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도(155억원), 전라남도(71억원), 경상북도(70억원) 등 순이었다.

지방 중소기업 45% "지자체 수출 지원사업 활용 안해" - 1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