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꿀팁] 실손보험 용종제거·치료목적 쌍꺼풀 비용 보장

송고시간2017-06-21 12:00

간병비·제왕절개·불임검사·인공수정·요실금 등은 비보장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3천200만여 명에 달하는 전국 실손의료보험 가입자는 보장받을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이 헷갈릴 때가 많다.

가입자가 질병, 상해로 입원했거나 통원치료를 받는 경우 실제 부담한 의료비를 보험회사가 보상해주는 상품인 실손의료보험은 국민건강보험으로 처리되지 않는 모든 비급여 항목을 보장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대장 용종
대장 용종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금융감독원은 21일 지난달 표준약관을 기준으로 '실손의료보험 가입자가 알아둘 필수정보: 보장되는 것과 안되는 것'을 소개했다.

가입자가 혼동하기 쉬운 실손의료보험 보장항목으로는 일반건강검진 이후 조직검사비용이나 대장 또는 위내시경 시행 중 발견된 용종제거 비용 등이 꼽혔다. 이들 비용은 모두 보상받을 수 있다.

아울러 눈꺼풀처짐(안검하수)이나 속눈썹찌름(안검내반)을 치료하기 위한 쌍꺼풀 수술이나 유방암 환자의 유방 재건술도 비용 청구 대상이다.

다만, 질병 치료와 무관하게 예방적으로 시행하는 일반 건강검진비 자체나 외모개선 목적의 쌍꺼풀 수술이나 유방확대술 비용은 보상받을 수 없다.

또 병원 입원이나 통원 치료시 치료와 무관하게 발생하는 간병비나 예방접종비, 의사의 처방이 없는 의약품과 의약외품 구입비는 실손보험에서 보장되지 않는다.

[금융감독원 보도자료 캡처]

[금융감독원 보도자료 캡처]

흉터치료 연고나 잇몸약과 같은 의사진단서 없이 약국에서 사는 의약품이나 의약품에 해당하지 않는 보습제나 자외선 차단제 등이 대표적이다. 의사의 소견이 있는 경우라 하더라도 의료기관이 아닌 의료기상 등에서 산 수술포나 의료보조기 구매비용도 마찬가지다.

의치, 의수족, 의안, 안경, 콘택트렌즈, 보청기, 목발, 팔걸이, 하악전방유도장치 등도 보장이 안 된다. 반면에 인공장기 등 신체에 이식돼 기능을 대신하는 경우에는 진료재료 비용을 보장받을 수 있다.

치과·한방·항문질환 치료는 원칙적으로 국민건강보험 보장대상인 급여의료비 중 본인부담분만 보장한다. 다만, 치과에서 치료받은 경우에도 치아질환이 아닌 구강 또는 턱의 질환으로 소요된 치료비는 비급여 의료비까지 보장한다.

쌍꺼풀 수술
쌍꺼풀 수술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방병원이라 하더라도 양방의사의 의료행위로 발생한 자기공명영상진단(MRI)이나 컴퓨터단층촬영(CT) 비용 등의 의료비는 급여와 비급여 항목 모두 보장받을 수 있다.

임신·출산·비만·요실금 관련 의료비는 원칙적으로 비보장이다. 보험상품은 우연히 발생한 사고 및 질병을 보장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제왕절개, 불임 검사, 인공수정 등과 관련된 의료비는 실손의료보험으로 보장되지 않는다.

한편, 비뇨기계 관련 질환은 대부분 실손의료보험의 보장대상이나 요실금은 보장대상에서 제외된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