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납품대금 안준 영우DSP에 과징금 3천900만원

송고시간2017-06-21 12:00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는 하도급대금과 지연이자를 제때 주지 않은 전자부품 제조업체 영우디에스피[143540]에 과징금 3천900만원과 시정명령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영우디에스피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검사장비 등을 만들어 삼성디스플레이 등에 납품하는 전자부품 제조업체다.

영우디에스피는 2014년 4월부터 같은 해 6월까지 1개 수급사업자에게 OLED 패널 검사기 등을 제조 위탁해 완성품을 받고서도 하도급대금 9억3천932만원을 주지 않았다.

또 같은 기간 5개 OLED 검사기를 납품한 수급사업자에게 하도급대금 13억4천276만원을 정해진 기간을 넘겨 지급하면서 지연이자 3천488만원도 주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영우디에스피는 사건 조사 과정에서 문제가 된 하도급대금과 지연이자를 모두 지급했지만 법 위반 금액이 큰 점을 고려해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TV 제공]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