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재인 비방' 신연희 검찰 출석…질문 뿌리치며 "됐습니다"(종합)

송고시간2017-06-21 10:33

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혐의…경찰 기소 의견 송치

'문재인 비방' 신연희 검찰 출석…묵묵부답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습니다. 신 구청장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서 입을 굳게 다문 채 곧장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신 구청장은 19대 대선을 앞둔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카카오톡으로 83회에 걸쳐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한다'는 등의 메시지를 1천여명에게 발송하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해 문 당시 대선 후보의 명예를 훼손하고 부정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신연희 구청장 한마디.."됐습니다!"
신연희 구청장 한마디.."됐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신연희 서울강남구청장이 21일 조사를 받기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으로 출석하며 기자의 질문을 손으로 뿌리치고 있다. 2017.6.21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신연희(69) 서울 강남구청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이성규 부장검사)는 21일 오전 신 구청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소환 통보 시각인 오전 10시보다 조금 이른 이 날 오전 9시 40분께 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신 구청장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물었다.

취재진이 '한 말씀하고 가시라'고 하자 오른손을 들어 뿌리치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그는 "됐습니다"라고 말하고 곧장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정치적 탄압이라 생각하느냐', '공직선거법 위반인지 몰랐나', '구청장으로서 부적절한 행동 아니었느냐' 등 질문이 쏟아졌지만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신 구청장은 한 차례 미소를 지은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에 따르면 신 구청장은 올해 1∼3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카카오톡을 통해 1천여명에게 문 후보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부정 선거운동을 하고 문 후보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민주당 대선 캠프와 선거관리위원회, 시민단체 등이 3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이달 초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경찰 조사 결과 신 구청장은 단체·일대일 대화방을 통해 83차례에 걸쳐 허위사실이 담긴 메시지를 유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 구청장이 발송한 메시지에는 '놈현·문죄인의 엄청난 비자금', '세월호의 책임은 문재인에 있다',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신 구청장은 경찰 조사에서 위법 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신 구청장을 상대로 SNS를 통한 글 게재 및 유포 경위, 사실관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