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부위원 없이 학폭위 열어 교내 사건 종결한 중학교

송고시간2017-06-21 09:54

부산시교육청, 감사 착수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의 한 중학교에서 학교폭력으로 볼 수 있는 사건이 일어났으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를 제대로 열지 않고 사건을 종결한 것으로 드러나 교육청이 감사에 착수했다.

21일 부산시교육청과 해당 학교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부산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 3명으로부터 놀림을 받은 A 군이 학생들을 때리고 교실 유리를 부수는 사건이 발생했다.

A 군은 팔에 큰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학교 측은 이 문제를 처리하려고 지난 2일 교사와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학폭위를 열었다.

문제는 학교 측이 학폭위를 열면서 위원 9명 중 외부 전문가 1명에게는 연락을 하지 않고 회의를 연 뒤 사건을 종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열린 학폭위는 학생 간 단순한 싸움으로 보고 학교폭력으로 볼 사안은 아니라며 '조치 없음'으로 결론 내렸다.

부산시교육청
부산시교육청

이에 대해 A 군의 아버지는 학교 측의 처사에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학폭위는 학생들의 징계수위가 결정되는 중요한 자리인데 외부위원에게 연락조차 안 했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학교에서 교육 과정상 일어난 사고가 아니라는 이유로 안전공제회 신청을 해주지 않아 치료비를 보상받을 길도 없다"고 항의했다.

학교 측은 "올해 위원회가 처음 열려 담당자가 외부위원의 연락처를 몰라 깜박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학교에 대해 감사에 들어갔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단순한 싸움인지, 아니면 학교폭력으로 볼 수 있는지를 가리고 고의로 학폭 위원에게 연락을 취하지 않은 것인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산지역 학폭위는 해당 학교 교감, 교사, 법조인, 의사, 경찰, 학부모 대표 등 5∼10명으로 구성된다.

학교장이 위원들을 대부분 임명하다 보니 사건을 축소하거나 학교 측에 유리한 결론을 내리는 경우가 적지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