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1억 휴대전화 가입자 모두 사진 내라"…스팸 대책 논란

송고시간2017-06-21 09:37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앞으로 베트남에서 휴대전화 가입자는 내외국인 가릴 것 없이 이동통신사에 자신의 사진을 제출해야 한다.

휴대전화 문자로 불특정 다수에게 하루 수백만 건씩 발송되는 광고성 메시지(스팸)를 줄이기 위해 가입자 정보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것이지만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베트남 정보통신부는 휴대전화 신규 가입 때 개인 신분증 사본뿐만 아니라 얼굴 사진도 이동통신사에 내도록 하는 새 규정의 시행에 들어갔다.

베트남 최대 이동통신사 비엣텔[홈페이지 캡처]
베트남 최대 이동통신사 비엣텔[홈페이지 캡처]

기존 휴대전화 가입자는 내년 4월까지 자신이 이용하는 이동통신사에 사진을 제출해야 한다. 이는 선불이나 후불 가입자 모두에게 적용된다. 이동통신사들은 가입자 사진도 데이터베이스(DB)로 관리해야 한다.

이 규정을 따르지 않는 가입자는 1차 경고 이후 휴대전화 이용이 차단된다. 허위 정보를 제공한 가입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동통신사는 벌금을 물게 된다.

베트남의 휴대전화 가입자는 약 1억2천만 명으로, 정부 조치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부 호앙 리엔 베트남인터넷협회 회장은 은행에서도 고객에게 요구하지 않는 사진을 이동통신사가 받아야 할지 의문이라고 일간 뚜오이쩨에 말했다.

3개 이동통신사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한 시민은 "이들 통신사를 모두 찾아가 내 사진을 등록해야 한다"며 가입자들을 번거롭게 하는 시간 낭비라고 지적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