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보경, J리그 가시와 이적 임박…"최종 조율 중"

송고시간2017-06-21 09:17

소속팀 전북, 가시와 레이솔과 이적 협상…곧 결론

김보경(오른쪽)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보경(오른쪽)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프로축구 전북 현대 김보경(28)이 일본 J리그 가시와 레이솔 유니폼을 입는다.

전북 구단은 21일 "가시와로부터 김보경 이적 제의가 왔다"며 "관련 협상을 최종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보경은 2016년 전북 유니폼을 입고 처음 K리그 무대를 밟은 지 1년 6개월 만에 전북을 떠나게 됐다.

J리그는 김보경에게 매우 익숙한 무대다.

김보경은 대학 졸업 후 2010년 일본 세레소 오사카에서 프로 데뷔를 했다.

이어 2012년 잉글랜드로 무대를 옮겨 카디프시티의 1군 승격에 힘을 보탠 김보경은 2015년 일본(마쓰모토)으로 다시 돌아왔다.

그리고 2016년 K리그 무대에 처음 섰다.

김보경은 지난해 K리그 29경기를 비롯해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13경기를 모두 소화하며 전북이 10년 만의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데 큰 힘을 보탰다.

전북에서의 활약을 앞세워 국가대표팀에도 다시 복귀했다.

김보경은 이번 시즌 13경기에 나와 2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