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종환 장관, 독립·예술영화인 만나 "블랙리스트 다신 없어야"(종합)

'다이빙벨' 김일권 시네마달 대표 등 50여명 참석
도종환 장관 독립·예술영화인 간담회
도종환 장관 독립·예술영화인 간담회(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 독립영화관 인디스페이스 인근의 한 식당에서 독립·예술영화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7.6.21 abullapi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로 어려움을 겪은 독립·예술영화인들과 만나 잘못을 바로잡고 독립·예술영화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도 장관은 "블랙리스트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고통을 받은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다시는 우리 사회에 블랙리스트와 같은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서울 종로 독립영화관 인디스페이스 인근의 한 식당에서 도 장관이 주재한 간담회에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을 배급해 정부 지원에서 배제된 시네마달의 김일권 대표를 비롯한 독립·예술영화 전문 배급사, 전용 상영관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도 장관은 "인간은 누구나 검열, 배제, 차별을 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며 "창작자는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평가는 관객이 내리는 것이다. 이념이나 특정 목적으로 미리 재단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블랙리스트와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해 구성하기로 한 문체부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는 서두르기보다는 예술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구성·운영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도 장관은 "진상조사위원회는 빨리하고 싶지만, 먼저 직접 고통을 받았던 분들의 의견을 듣고 해나가겠다"며 "활동 방식, 기간, 조사 범위도 상의해서 정하겠다"고 했다.

도종환 장관 독립·예술영화인 간담회
도종환 장관 독립·예술영화인 간담회(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 독립영화관 인디스페이스 인근의 한 식당에서 독립·예술영화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7.6.21 abullapia@yna.co.kr

아울러 독립·예술영화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도 장관은 "예술의 다양성 보장뿐 아니라 국민의 선택권을 존중해야 한다는 점에서도 독립·예술영화를 육성해야 한다"며 "독립·예술영화의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위해 체계적으로 정부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 중심의 불공정한 시장 구조와 같은 여러 가지 문제들도 현장 예술인들의 의견을 귀담아듣고 해결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독립·예술영화인들은 "골목상권에서 소규모의 독립영화관을 운영할 수 있도록 관련 법을 개정해 달라", "정부와 현장 전문가 사이의 상시적인 소통 창구를 마련해 달라", "문화예술가가 문화예술 행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 등의 건의를 했다.

또한 "2010년 이명박 정부 시절의 지원 배제 문제도 살펴봐 달라", "독립·예술영화를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는 주문도 있었다.

도 장관은 간담회 후에 인디스페이스에서 열리는 영화 '재꽃'(감독 박석영) 시사회에 함께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
도종환 문체부 장관[연합뉴스 사진자료]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2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