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국민카드 노사, 임금동결로 25억 마련해 하청직원과 나눈다(종합)

노조, 조합원 투표서 75% 찬성으로 관련 협상안 통과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KB국민카드 노조가 정규직 임금을 동결해 사내 하청업체 직원의 처우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21일 KB국민카드에 따르면 KB국민카드 노조와 사측은 임금 및 단체협상을 통해 지난해 정규직 연봉을 전년도와 같은 수준으로 동결하기로 했다.

대신 임금을 동결하면서 아낀 돈을 콜센터 등 하청업체 직원 2천500여명을 지원하는 데 쓰기로 했다.

KB국민카드 노조는 이날 조합원 투표에서 75%의 찬성으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임금 및 단체협상안을 통과시켰다.

KB국민카드에 따르면 2015년에 연봉 상승률(2%)을 기준으로 할 때 임금을 동결시켜 사측이 아끼는 돈은 약 25억원이다.

KB국민카드는 이 돈을 하청업체 직원들에게 지원하면 1인당 약 100만원이 돌아갈 것으로 추산했다.

회사도 하청업체 직원을 위해 추가 재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하청업체 직원의 임금은 정규직 직원의 절반 수준이다.

다만 고용 계약상 KB국민카드가 하청업체 직원에게 직접 임금을 줄 수는 없어 우회 지원 방안을 찾고 있다.

애초 KB국민카드 노사는 성과급의 일종인 초과이익분배금(PS) 지급 기준을 놓고 약 6개월간 팽팽하게 맞섰다. 노사는 그러나 PS 기준은 지난해와 같게 하는 대신 임금을 동결해 하청업체 직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쓰기로합의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원청업체와 하청업체가 상생하는 모범 사례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