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 "트럼프, 코미와의 대화 녹음테이프 유무 금주 밝혀"

송고시간2017-06-21 04:23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금주 중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과의 대화를 담은 녹음테이프 등이 존재하는지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고 백악관이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숀 스파이서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테이프가 있는가'라는 한 기자의 질문에 "대통령은 이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금주 내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에서 트럼프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코미 전 국장을 지난 5월 9일 전격 해임했다.

이 해임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을 백악관으로 불러 수사중단 압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아왔으며 두 사람 간에 오간 대화 내용이 녹음테이프에 담겨있는지에 이목이 쏠렸다.

만약 테이프가 존재한다면 특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러시아 스캔들'의 향방을 결정할 증거, 즉 '스모킹건'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백악관 "트럼프, 코미와의 대화 녹음테이프 유무 금주 밝혀" - 1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