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 200여 도시 가정서 9월 '난민 위한 작은 콘서트'

[국제앰네스티 유튜브 홍보영상 캡처=연합뉴스]
[국제앰네스티 유튜브 홍보영상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인권단체가 세계 200여 도시의 가정에서 난민을 위한 작은 콘서트를 열기로 했다.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는 소파사운즈(Sofar Sounds)와 함께 올해 9월20일 서울을 비롯한 세계 200여 도시에서 '기브 어 홈(Give A Home·집을 제공하다)'이라는 제목의 소규모 콘서트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앰네스티는 가수를 집으로 초청해 공연하듯이 난민도 환영해 달라는 의미에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공연에는 제시 웨어, 네이키드 앤 페이머스, 오 원더 등 가수들이 참여할 계획이다. 공연은 사회관계망서비스 페이스북과 바이스(VICE)를 통해 세계에 생중계된다.

공연을 보려면 소파사운즈 홈페이지(http://sofarsounds.com/giveahome)에서 원하는 도시와 행사를 선택해 응모하면 된다. 추첨을 통해 당첨자에게 공연 표 2장을 준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0 14: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