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택 "추경 위한 7월 국회 소집 응할 수 없다"

송고시간2017-06-20 10:21

"방미 동행요청은 대통령 미국 행차에 들러리 서라는 것"

문정인 발언에 "김정은 웃음소리 들리는 듯…이간질 자해행위"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0일 "여당이 추가경정 예산안을 위해 7월 국회를 소집하려 한다면 이런 식의 국회 소집에는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현재 방식대로라면 7월이 아니라 8·9월 국회가 돼도 (추경을) 승인해줄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정부·여당은 법적 요건에도 맞지 않고 미래 세대에게 가공할 부담을 안겨 줄 공무원을 늘리기 위한 추경을 거두고 실질적인 경제 활성화 예산안을 다시 짜서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재정법상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 부적절한 추경 편성에 동의할 수 없다는 야 3당의 입장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정 권한대행은 또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독주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가 야당 의원들의 한·미 정상회담 동행을 요청하는 것은 대통령의 미국 행차에 들러리 서라는 이야기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어 "외교·안보 분야 초당적 협력은 국회를 존중하는 대통령의 진정성이 전제돼야 가능하다"며 "청문회를 시간 낭비 흠집 내기로, 나아가 참고과정이라 말하는 대통령에게 어떻게 초당적 협력이 가능한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어제 오후 늦게 한 장관이 찾아와 방미 동행을 요청했다"며 "야당 의원들의 동행을 희망한다면 먼저 대통령께서 5대 비리 인사원칙 폐기, 진정성 있는 사과, 부적격자 사전배제, 국회 존중 의사표시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의 발언과 관련해서는 "한·미 간 심각한 동맹 균열을 넘어 파열을 불러오고 있다"며 "이간질에 가까운 균열이자 자해행위를 하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어 "문 특보가 대통령 생각이라고 분명히 밝혔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만나 조율과정을 거쳤다는 것이 무엇을 뜻하나"라며 "문 대통령의 속내와 같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형적인 치고 빠지기 전술, 짜고 치는 전략이 아닌가 의심스럽다"며 "안보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을 상대로 사전에 슬슬 마음 떠보는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정 권한대행은 "문 대통령의 불안하고도 두려운 안보관이 현실화돼 북한 김정은의 웃음소리가 서울까지 들리는 것 같다"며 문 특보의 해촉을 요구했다.

정우택 "추경 위한 7월 국회 소집 응할 수 없다"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