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태년 "부동산투기 불용…비수도권 전매제한 법개정 필요"

송고시간2017-06-20 09:54

"내일까지 추경안 상정돼야…야3당 전향적 입장변화 촉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20일 정부의 6·19 부동산 대책과 관련, "새 정부와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거래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원칙으로 실거주자를 위한 대책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6·19 부동산 대책은) 실수요자를 보호하는 맞춤형 대책이자 현실적 방안으로, 새 정부 1호의 부동산 대책이고, 5년간 갈고 닦아야 할 부동산 대책의 시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향후 비수도권 지역이더라도 투기과열지구 지정 없이 전매제한이 가능하도록 법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며 "실거래가 신고 위반 등 탈법 거래를 막을 수 있도록 합동점검반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위한 야권의 협조를 촉구했다

그는 "OECD 국가 중 최악이라는 한국의 청년실업을 타파하기 위해 이번 추경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면서 "국회예산정책처 보고서에 따르면 추경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0.12% 포인트 끌어올리고, 11만2천 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결위 종합심사 조정 소위 일정까지 고려하면 내일까지 추경안이 상정돼야 한다"며 "오늘이라도 원만한 합의를 위해 추경안이 상정되도록 야 3당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민생을 위해서 두 팔을 걷어붙일 것"이라며 "실제로 체감할 수 있는 물가 안정 정책을 만들기 위해서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원내지도부 대화
민주당 원내지도부 대화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왼쪽)와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7.6.20
srbaek@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29118700005

title : '신박한 정리' 신애라 "정리하며 진솔한 나 자신 찾게 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