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자통신연구원에 출연연구원 첫 '오픈소스 정책센터' 설립

송고시간2017-06-20 09:12

오픈소스 정책·전략 개발…오픈소스 커뮤니티 활동도 지원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오픈소스 정책센터'가 20일 출범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전경 [ETRI 제공=연합뉴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전경 [ETRI 제공=연합뉴스]

ETRI 미래전략연구소 표준연구본부 산하에 신설된 이 조직은 오픈소스 정책·전략 개발과 오픈소스 커뮤니티 활동 지원 등의 일을 한다.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오픈소스 센터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사용자가 공개된 코드를 사용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직접 더할 수 있다.

이른 시일 안에 우수하고 안정적인 소프트웨어를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는 뜻이다. 리눅스와 안드로이드 등이 대표적이다.

개방화 패러다임에 맞춰 전 세계적으로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데, 정보통신기술(ICT) 전 분야에 걸쳐 적용이 확장하는 추세다.

사물인터넷(IoT) 분야에선 오픈소스와 표준을 함께 개발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이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

지난 2015년 11월 ETRI에서 개발한 리눅스 커널 기술을 연구자들이 시연하는 모습. ETRI는 이 기초연구 결과물을 오픈소스로 공개한 바 있다. [ETRI 제공=연합뉴스]

지난 2015년 11월 ETRI에서 개발한 리눅스 커널 기술을 연구자들이 시연하는 모습. ETRI는 이 기초연구 결과물을 오픈소스로 공개한 바 있다. [ETRI 제공=연합뉴스]

정부 차원에서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투자 대비 낮은 기술 활용도와 사업화 성공률 등을 끌어올리기 위해 연구결과 오픈소스화를 적극적으로 권장한다.

그러나 연구과제 수행에 있어 오픈소스 대응 수준은 미흡한 편이라고 ETRI는 설명했다. 오픈소스 활동 전반에 걸친 체계도 마련하지 못했다.

ETRI는 누구나 오픈소스를 사용·복제·배포·수정할 수 있다 하더라도 저작권 위반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센터에서는 이런 이유로 오픈소스 라이선스 분석과 법·제도적 대응 지원도 함께 펼친다는 계획이다.

김봉태 ETRI 미래전략연구소장은 "오픈소스 활동에 대한 내부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개방형 연구개발 혁신을 통한 기술 주도권 확보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며 "소프트웨어 중심의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