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서구 공무원들 대낮에 '고스톱'…암행 감찰 적발

송고시간2017-06-20 08:51

고스톱 화투
고스톱 화투

[연합뉴스TV 캡처]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서구청 간부급 공무원들이 대낮 점심시간에 도박하다가 행정자치부 감찰반에 적발됐다.

20일 인천시 서구청에 따르면 15일 오후 1시께 인천시 서구 심곡동의 한 식당에서 구청 문화관광체육과 소속 A(54·5급)씨와 B(50)씨 등 건설과 소속 6급 공무원 2명 등 3명이 속칭 '고스톱' 도박을 하다가 행정자치부 암행감찰반에 적발됐다.

당시 이들은 구청 인근에 있는 이 식당에서 점심을 먹은 뒤 방에 남아 도박판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제보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행자부 암행감찰반은 A씨 등을 상대로 도박 경위를 조사한 뒤 서구에 감사 결과를 통보할 방침이다.

서구는 행자부의 감사 결과에 따라 이들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서구는 올해 1월 행자부가 주관한 제10회 중앙-지방 감사 포럼의 '자율적 내부 통제' 부문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으나 이번 도박판 적발로 오명을 안게 됐다.

자율적 내부 통제는 공무원의 업무 태만이나 부정 비리를 막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스스로 시스템과 제도를 점검하는 제도다.

서구 감사실 관계자는 "이들 공무원이 일과 중 불법 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라며 "국가공무원법 위반으로 보고 공무원 징계 규정에 따라 처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