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업주도 손님도 중국인…국내 불법 마작방 적발

송고시간2017-06-20 10:00

경찰, 고양·파주 마작방 3곳 단속해 21명 입건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의 중국인 밀집지역에서 운영되는 불법 마작방이 경찰에 적발됐다.

'불법 마작방'
'불법 마작방'

(의정부=연합뉴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고양·파주에서 불법 마작방 3곳을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불법으로 돈을 걸고 진행되는 마작의 모습. 2017.6.20 [경기북부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도박장 개장 혐의로 A(52·여·중국인)씨 등 마작방 업주 3명과 종업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또 돈을 걸고 마작을 한 혐의(도박)로 B(52·중국인·일용직근로자)씨 등 중국인과 귀화 한국인을 합쳐 총 1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덧붙였다.

A씨 등 업주들은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고양시 일산서구와 파주시 금촌동 등 중국인 밀집지역에 '마작방'을 차려놓고 손님이 오면 6시간에 1인당 2만원의 입장료를 받고, 마작은 회당 4천∼2만원의 돈을 걸고 도박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경찰 단속을 피하기 위해 현금 대신 칩과 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업주들은 마작방 간판을 내걸고 합법 게임장인 것처럼 위장한 뒤 주로 일용직근로자로 일하는 중국인들을 끌어들여 불법 도박에 빠지게 했다.

보통 네 사람이 글씨나 숫자가 새겨진 136개의 패를 가지고 짝을 맞추는 마작은 중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오락의 하나다.

경찰 관계자는 "외국인 밀집지역 내 순찰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외국인 범죄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