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런던-파리 공격 지탄받을일…온갖 테러에 맞서는 유럽 지지"

송고시간2017-06-20 03:26

국토안보부 성명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반(反) 이슬람' 차량 테러가 일어나고 프랑스 파리에서 경찰에 대한 공격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지탄받을 일"이라고 규탄했다.

지난 1월 국토안보부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존 켈리 장관
지난 1월 국토안보부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존 켈리 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국토안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런던의 모스크(이슬람 사원) 공격 사건과 오늘 아침 막 보도된 파리 공격 사건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국토안보부는 모든 형태의 테러에 맞서 싸우는 우리의 유럽 동맹들을 지지하고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우리 중 누구라도 공격의 타깃으로 삼는 폭력적 극단주의에 맞서 우리 공동체를 안전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동맹들과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안보부는 이어 "존 켈리 장관이 두 사건에 대해 자세히 보고받고 현재 상황을 지속해서 주시하고 있다"면서 "이런 폭력적이고 지탄을 받을 공격으로 피해를 본 모든 관련자를 위해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3개월간 '이슬람국가'(IS) 등 이슬람 극단주의로부터 테러를 당한 영국에서는 이날 새벽 이슬람교도를 노린 '보복 테러'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BBC방송 등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백인 남성인 대런 오즈번(47)이 이날 새벽 0시 20분께 런던 북부 핀스버리 파크 모스크 인근의 '무슬림복지센터'에 차량을 돌진시켜 1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런던 모스크 앞 인도로 돌진한 차량
런던 모스크 앞 인도로 돌진한 차량

(런던 AP=연합뉴스) 차량 돌진 테러가 발생한 영국 런던 북부 핀즈버리 공원에 19일(현지시간) 테러에 사용된 흰색 승합차가 세워져 있다. 승합차 옆은 경찰 감식반의 텐트. 이 승합차는 이날 새벽 공원에 있는 핀즈버리 파크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에서 행인들을 향해 돌진, 1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범인은 현장에서 붙잡혔다.
lkm@yna.co.kr

19일 괴한 승용차의 경찰차량 돌진 사건이 발생한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 모습
19일 괴한 승용차의 경찰차량 돌진 사건이 발생한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 모습

[AP=연합뉴스]

또 이날 오후 4시께는 프랑스 파리의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괴한이 자신의 승용차를 경찰 차량에 돌진시켜 승용차가 폭발하는 일이 발생해 프랑스 검찰이 테러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승용차 운전자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으나 곧 숨졌고, 폭발한 차량에서는 총기와 가스통, 폭발물이 발견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