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시애틀서 백인경관이 임신한 흑인여성 사살 논란

송고시간2017-06-20 03:06

시애틀 경찰 브리핑
시애틀 경찰 브리핑

[트위터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북서부 워싱턴 주 시애틀에서 백인 경찰관 두 명이 흉기를 든 흑인 여성을 사살했다.

이 여성이 임신 중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과잉진압 논란도 일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시애틀 타임스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가족에 의해 찰리나 라일(30)로 신원이 확인된 흑인 여성은 전날 911 강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 의해 사살됐다.

시애틀 경찰국(SPD)은 이 여성이 흉기를 소지하고 있었으며, 현장에서 두 경관이 위협을 받는 상황이어서 발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여성의 가족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라일이 흑인이어서 살해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라일은 임신 7개월째였다고 가족은 전했다.

발포한 경관은 둘 다 백인이다.

라일의 여동생은 시애틀 타임스에 "폭력적 진압이 필요한 상황이 아니었다. 언니가 살해될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라일이 흉기를 들고 있던 주변에 11살과 4살, 1살 난 아이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공중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부득이하게 발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의 현장 오디오 파일에는 "물러서, 물러서"라고 외치는 장면과 아이들의 울음 소리 등이 녹음돼 있었다.

에드 머레이 시애틀 시장은 "관련된 모든 이들에게 비극적인 사건"이라며 "충분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이번 사건을 두고 흑인이 관련된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백인 경관들이 과잉대응한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는가 하면, 정신착란을 일으킨 흑인 여성이 경찰을 유인해 자살을 시도한 것 아니겠느냐는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오열하는 가족들…"흑인이라 쏜 거야"
오열하는 가족들…"흑인이라 쏜 거야"

(시애틀 AP=연합뉴스)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19일(현지시간) 임신 중인 흑인 찰리나 라일(30)이 경찰에 의해 사살된 후 가족들이 자택 인근에 마련된 추모소에서 부둥켜 안고 오열하고 있다. 시애틀 경찰국은 전날 강도신고를 받고 경찰관 2명이 출동했으며 흉기를 소지한 흑인 여성으로부터 위협을 받는 상황에서 발포한 것이라고 말했다. 출동한 경찰 2명이 백인이고 숨진 흑인 여성이 임신 7개월째로 밝혀지자 과잉대응 논란이 일고 있다. ymarshal@yna.co.kr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