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한 회원국이 사이버 공격 당하면 EU 차원서 대응 가능"

송고시간2017-06-20 00:47

EU "한 회원국이 사이버 공격 당하면 EU 차원서 대응 가능"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일 한 회원국이 사이버 공격을 당한 경우 EU 차원에서 모든 회원국이 대응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EU 28개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이날 룩셈부르크에서 연 EU 외무장관회의에서 이같이 합의하고 이를 발표문에 명시했다.

EU의 이 같은 조치는 해커들이 개인이나 기업뿐만 아니라 정부를 상대로 사이버 공격을 벌인 뒤 돈을 요구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는 데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지난달에 북한과 연계된 거대한 규모의 '워너크라이(Wannacry)'라는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 기업과 정부기관의 컴퓨터 네트워크를 마비시켜 전 세계에 큰 피해를 준 바 있다.

EU 외무장관들은 이날 발표문에서 "악의적인 사이버 공격을 통해 자신들의 목적을 이루려는 국가 및 비국가 주체들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어 우려된다"면서 "그런 행위는 EU가 제한적 조치나 제재를 통해 공동대응할 수 있는, 국제법에서 규정한 잘못된 행동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워너크라이' 같은 랜섬웨어 공격뿐만 아니라 선거와 같은 국가행사 때 외국의 개입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앞서 작년 미국 대선 때 러시아와 연관된 해커단체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된 바 있으며 오는 9월 독일 총선을 앞두고도 유사한 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랜섬웨어 공격받은 독일 철도청 시스템 원상복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랜섬웨어 공격받은 독일 철도청 시스템 원상복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