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 더위에 큰일 날 뻔…차에 갇힌 2살 아기 구조

[평택송탄소방서 제공=연합뉴스]
[평택송탄소방서 제공=연합뉴스]

(평택=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찌는 듯한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2살 아기가 차에 갇혔다 구조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19일 경기 평택 송탄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8분께 A(60대·여) 씨에게서 "아기가 차에 갇혀있다"는 다급한 신고가 들어왔다.

소방대원들은 A씨 차량이 세워진 지산동 송탄우체국 앞 주차장으로 급히 출동, 문이 잠긴 A씨의 다이너스티 승용차 조수석에서 울고 있는 A씨의 손녀 B(2)양을 확인했다.

이날 평택 지역 기온은 30도에 육박해 구조가 늦어질 경우 B양이 위험할 수 있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소방대원들은 장비를 이용해 10여 분 만인 오후 3시 27분께 승용차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B양의 상태를 살폈다.

땀을 많이 흘린 B양은 체온이 38.8도로 나타나 소방대원들은 현장에서 응급처치하고 정확한 건강상태 확인을 위해 인근 병원으로 B양을 옮겼다.

B양은 탈수 의심 증상으로 치료를 받고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양을 조수석에 앉히고 문을 닫은 뒤 트렁크에 유모차를 싣고 차량에 타려는 순간 문이 잠겼다고 소방대원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관계자는 "아기가 이것저것 만지는 과정에서 문이 잠긴 것 같다"며 "차량 연식이 오래돼 문을 강제로 여는 데 시간이 좀 걸렸지만 아기가 무사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9: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