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런던 차량 돌진 테러범, 경찰에 인계 때 승리의 손짓"

"순식간에 방향 바꿔 10여 명 들이받아…도망치려다 군중에 제압"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19일(현지시간) 새벽, 영국 런던 북부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에서 차량 돌진 테러가 일어나 1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친 가운데 이 사건의 용의자가 체포 당시 승리의 손짓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트만이라는 이름의 목격자는 AFP통신에 "(사람들에게 붙잡힌)용의자가 경찰에 인계될 때 그는 승리의 손짓을 해보이며 기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점으로 볼 때 "범인은 테러 공격을 위한 시간과 장소, 목표물을 의도적으로 선택한 것이다. 이슬람 금식 성월 라마단이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차량 돌진 테러가 일어난 런던 북부 이슬람사원 인근 [AFP=연합뉴스]
차량 돌진 테러가 일어난 런던 북부 이슬람사원 인근 [AFP=연합뉴스]

그는 "사건 당시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테러 공격'이라고 말해 나도 정신 없이 도망을 쳤다"며 몸서리를 쳤다.

이날 공격이 모스크 밖 좁은 길에서 건강 이상으로 쓰러진 노인을 돕고 있는 이슬람 신자들을 의도적으로 겨냥한 것이라는 증언도 나왔다.

현장에 있던 목격자 압디카디르 와라는 이슬람 신도들이 길 바닥에 누워있는 이 노인을 막 도우려는 찰나에 승합차가 일부러 좌회전을 해 좁은 길로 들어선 뒤 빠른 속도로 돌진했다며 "몇몇 사람들은 차에 치여 몇 미터 끌려갔고, 일부는 큰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이 와중에 한 사람이 차량 아래에 끼어 피를 흘리자 주변 사람들은 그를 꺼내기 위해 차량을 들어올리려는 시도를 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목격자인 압둘라흐만은 PA통신에 "바닥에 쓰러진 노인을 돕기 위해 친구들과 멈춰섰는데, 차량 한 대가 빠른 속도로 다가온 뒤 순식간에 그 노인과 주변 사람들을 쳤다"며 "8∼10명이 부상을 입었고, 이 중 일부는 상태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덩치가 큰 백인 남성으로 알려진 차량 운전자는 차량이 인도를 들이받고 멈춘 뒤 주변에 있던 사람들에 의해 차량 밖으로 끌려나와 몸 싸움 끝에 제압됐다.

압둘라흐만은 "차량 밖으로 나온 운전자는 달아나려 했지만, 나와 다른 사람들이 그를 꼼짝못하게 한 뒤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약 20분에 걸쳐 붙잡고 있었다"며 화가 난 군중이 용의자를 때리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칼리드 아민은 BBC방송에 "사람들이 범인을 붙잡았을 때 그는 '모든 무슬림들을 죽이고 싶다'고 또박또박 말했다"고 전했다.

군중에 제압된 뒤 얼굴이 땅에 쳐박힌 채 옴짝달싹 못하게 된 상태에서 범인은 '나를 그냥 죽이라'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