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에 6·10 민주항쟁 기념 표석 세운다…28일 제막식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6·10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대전에 이를 기념하는 표석이 세워진다.

대전지역 58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으로 구성된 6·10 민주항쟁 30년 기념사업 대전추진위원회는 중구 대흥동 NC네거리 농협중앙회 앞에 높이 160㎝, 가로 100㎝ 크기의 기념 표석을 세우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0일 진행된 6·10 항쟁 기념식 포스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0일 진행된 6·10 항쟁 기념식 포스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막식은 오는 28일 오전 10시 열린다.

표석이 세워지는 곳은 옛 동백사거리로, 6·10 항쟁 당시 시민들이 가장 많이 모여 집회를 했던 곳이다.

표석은 시민들이 표석을 받치고 있는 듯한 모양으로 제작된다. 현재 대전민속예술인총연합회(대전민예총) 회원들이 제작 중이다.

지난 10일 6·10 항쟁 기념식에서 시민을 상대로 표석 이름을 공모했으며, 이름과 표석은 제막식에서 공개된다.

표석이 세워지는 곳은 원래 대전시 소유 토지였는데, 시와 중구청 협조로 도로 점유 허가가 난 상태다.

추진위 관계자는 "6·10 항쟁 30년을 맞아 각 지역 동시다발로 표석을 세우고 있다"며 "6월 항쟁이 과거의 기억과 성과에 머물지 않고, 미래 세대를 위해 남도록 각종 기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