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 흥덕구청사 건립 과정 금품수수 의혹 내사(종합)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청주시 흥덕구청사 건립 추진 과정에서 일부 간부 공무원이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나섰다.

청주 흥덕구청사 건립 과정 금품수수 의혹 내사(종합) - 1

19일 충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최근 청주시로부터 흥덕구청사 설계 및 감리 업체 선정 관련 서류 일체를 제출받았다.

업체 선정 과정에서 관계 공무원이 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소문이 돌아 진위를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또 이날 문제의 업체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식 수사는 아니고 금품수수 첩보가 있어 진위 파악을 위해 사업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청주시는 2019년 하반기까지 강내면 사인리 일원에 흥덕구청사를 건립하기로 하고, 지난 2월 설계공모를 통해 업체를 선정했다.

흥덕구청사 건립 비용은 토지매입비를 비롯해 설계비, 감리비 등 총 70억원이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