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양수도 부산 해양관광이 정답"…20일 관광정책회의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가 해양관광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한다.

부산시는 20일 오후 2시 부산시청에서 2017년 2분기 관광정책조정회의를 열고 '해양수도 부산의 해양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고 19일 밝혔다.

해운대 요트 체험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운대 요트 체험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회의에서는 부산이 가지고 있는 장대한 해안선과 천혜의 해상공간을 고부가가치의 경제공간으로 창출하고 해양관광산업을 육성해 '글로벌 해양관광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한 추진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도석 부산발전연구원 박사가 '해양수도 부산관광은 해양관광이 정답'이라는 주제로 선진 외국 사례 및 해양관광의 경제적 가치, 부산의 해양관광산업 발전 잠재력과 여건, 부산의 해양관광산업 저해 요인, 부산의 해양관광 허브 도시 구현 방안 등을 발표한다.

이어 연안 유람선 활성화 방안, 해양레저관광산업 활성화 방안, 해수욕장 관광산업 특화 육성방안을 설명하고 토론회를 연다.

부산시는 특히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해 북항과 남항 항로에 유람선 운항을 금지하고 있는 '부산항 항법 등에 관한 규칙' 개정을 추진하기로 하고 이번 회의에 안건으로 상정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인천, 여수항과 외국의 주요 항만에는 항내 유람선 운항 금지 규정이 없다"며 "부산항 안에서도 여객선, 통선, 어선 등은 통항 금지를 적용하지 않아 법적 형평성에도 문제가 많다"고 주장했다.

부산시는 관광정책조정회의에서 논의된 안건 등을 정리해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정책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