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대학교육 무상화·취업후 수시재교육 지원방안 본격 논의

아베, 교육무상화 큰 관심…전문가회의 구성해 구체안 마련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올해 경제재정 운영 및 개혁 기본 방침인 '인재 투자를 통한 생산성 향상'을 위해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할 전문가회의를 설치하기로 했다.

19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마련한 기본방침에서 잠재성장률 정체, 중간층의 활력 저하 등을 당면 과제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경제재정 개혁의 기본 방침을 '인재 투자를 통한 생산성 향상'으로 정하고 유아교육 및 보육 무상화는 물론 대학 및 전문대학 교육 무상화를 목표로 내세웠다.

대학 및 전문대학 교육 무상화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특별한 관심을 갖는 내용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관련 재원 확보를 통해 상환 의무가 없는 장학금이나 무이자 장학금 등을 지급해 학생과 학부모의 학비 부담을 단계적으로 줄일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이런 방침을 보다 견고하게 뒷받침하기 위해 교육 및 복지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되는 회의체를 설치하고 구체적인 지원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전문가회의에서는 경제 사정이 어려워도 어린이가 큰 부담 없이 진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취업한 뒤에도 학업을 계속하거나 수시로 재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확충하는 등의 구체적인 인적 투자 방안을 검토하게 된다.

일본 정부는 이를 '인재 만들기 혁명' 프로젝트로 부를 방침이다. 이를 통해 아베 총리가 제시해 온 1억 총활약 사회 구현에 탄력을 붙이겠다는 방침이다.

1억 총활약 사회는 50년 후에도 인구 1억명을 유지하고, 한명 한명의 일본인이 모두 가정, 직장, 지역에서 더욱 활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내용이다.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일본 총리[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