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원전 가속화…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방향 전환

송고시간2017-06-20 07:03

수년째 큰 진전 없어…연구·안전·일자리 창출로 중심 이동

월성원전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월성원전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새 원전 건설 중단과 낡은 원전 폐쇄가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을 끈다.

장기간 큰 진전이 없는 데다 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동력이 더욱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20일 경북도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28년까지 원전이 몰려 있는 동해안에 발전과 연구, 생산, 실증을 복합한 원자력 클러스터를 만들기로 했다.

국가 차원에서 원전 수출 전초기지를 구축해 동해안을 원자력 산업 중심으로 키운다는 구상이다.

4개 분야 12개 세부 사업에 13조4천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 가운데 12조원을 국비로 충당하기로 해 정부 지원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이런 점 때문에 지금까지 전문인력 확보 분야 3개 사업만 성과를 냈다.

나머지 연구·실증기반 마련, 부품·소재산업 육성, 친환경 인프라 구축 분야는 제자리걸음을 한다.

영덕 천지원전 건설 계획에 따라 정부에 제안한 원자력병원·원자력 테마파크 건설도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로 사실상 물 건너갔다.

스마트 시범원자로는 정부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설치하기로 했고 원자력 산업진흥원과 기술표준원은 기능이 중복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 수소 실증단지, 수출산업단지, 안전문화센터 등도 경북도 자체 계획단계에 그치고 있다.

도는 이처럼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하자 새 정부 기조에 맞춰 안전과 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두는 방향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경주 감포 관광단지에 원자력연구단지를 조성한다. 여기에 제2 원자력연구원, 원전해체센터, 한·중·일 원자력안전협의체 등을 유치하고 연구실험시설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원전해체센터는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권에 원전 해체 관련 연구소를 설치하겠다고 밝혔으나 부산, 울산 등과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 하는 상황이어서 장담할 수 없다.

원자력기술표준원과 원전방사능 방재교육·훈련센터 유치에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나 탈원전 정책으로 새 원전과 관련한 시설 설치와 산업 육성에 정부가 힘을 실어줄지 알 수 없다.

경북도 관계자는 "정부가 중점을 두는 안전과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맞춰 원자력 클러스터 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며 "원전해체센터 유치를 위해 그동안 양해각서를 체결한 기관, 대학, 기업과 다시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경북 동해안에는 영구정지한 고리 1호기를 빼고 국내 원전 24기 가운데 12기(경주·울진 각 6기)가 운영 중이다.

또 신한울 1·2호기는 건설 마무리 단계이고 건설 예정인 신한울 3·4호기는 시공 설계를 보류한 상태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