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주도 ITF태권도, 28일 경희대 국제캠퍼스서 시범공연

WTF "애초 국기원서 하려다 양측 협의로 변경…27일 국기원 방문"
러시아서 어우러진 남북 태권도
러시아서 어우러진 남북 태권도(서울=연합뉴스) 세계태권도연맹(WTF)과 국제태권도연맹(ITF) 시범단이 2015년 5월 러시아 첼랴빈스크 트락토르 아레나에서 열린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 시범공연을 선보인 뒤 함께 기념 촬영을 하던 모습.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10년 만에 방한하는 북한 주도 국제태권도연맹(ITF) 시범단이 국기원에서 하려던 시범공연을 경기도 용인시 경희대 국제캠퍼스에서 하기로 했다.

세계태권도연맹(WTF)은 19일 "ITF와 시범 장소 관련 협의를 통해 28일 국기원에서 하려던 ITF와 국기원 시범단의 공연은 경희대 국제캠퍼스에서 열리게 됐다"고 밝혔다.

장소 변경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애초 WTF는 ITF 측과 28일 공연장소를 협의하면서 국기원, 국회, 경희대 등을 후보로 제시해 국기원에서 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날 오후 4시 시작할 공연에서는 ITF 시범단이 25분, 국기원과 WTF 시범단이 15분씩 시범을 펼칠 예정이다.

ITF 시범단은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전북 무주 태권도에서 열리는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 맞춰 WTF의 초청으로 23일 방한한다.

WTF는 한국, ITF는 북한 주도로 발전해온 태권도 종목의 국제경기단체다.

2007년 ITF 태권도협회가 남한에서 사단법인 등록을 마친 것을 축하하고자 장웅 당시 총재를 비롯한 ITF 시범단이 방한해 춘천과 서울에서 시범공연을 한 적은 있다.

하지만 ITF 시범단이 한국에서 열리는 WTF 행사에서 시범을 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TF 시범단은 24일 WTF 세계선수권대회 개회식 공연 후 26일 전주 전북도청에 이어 28일 경희대 국제캠퍼스에서 시범 무대에 오른다.

이후 30일 세계선수권대회 폐회식에서 마지막 시범공연을 선보인 뒤 내달 1일 출국한다.

이번에 방한하는 ITF 시범단은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겸 ITF 명예총재, 리용선 ITF 총재, 황호영 ITF 수석부총재를 비롯한 임원 8명과 박영칠 ITF 태권도 단장, 송남호 감독 등 36명으로 꾸려졌다. 이 중 북한 국적은 32명이다.

세계태권도 본부이자 태권도 수련인들의 성지와도 같은 국기원에서 공연은 무산됐지만 ITF 시범단 일행은 27일 서울 시내 호텔에서 국기원이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한 뒤 국기원을 방문해 시설들을 둘러볼 계획이다.

WTF와 ITF는 2014년 8월 유스올림픽이 열린 중국 난징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상호 인정과 존중, 다국적 시범단 구성 등을 약속한 합의의정서를 채택했다.

합의의정서에 따라 2015년 5월 러시아 첼랴빈스크에서 열린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 WTF와 ITF 태권도시범단이 사상 처음 합동 시범공연을 했다.

2015년 5월 러시아 첼랴빈스크에서 열린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회식 때 국제태권도연맹(ITF) 태권도시범단이 시범공연을 펼치던 모습.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2015년 5월 러시아 첼랴빈스크에서 열린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회식 때 국제태권도연맹(ITF) 태권도시범단이 시범공연을 펼치던 모습.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5: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