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신규 원전건설 백지화…"탈핵시대로" vs "대안 있어야"

국내 첫 원전 고리1호기 퇴역
국내 첫 원전 고리1호기 퇴역(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9일 부산 기장군에 있는 고리원전 1호기 모습. 국내 최초 상업용 원자력발전소로 40년간 가동한 고리1호기는 이날 0시를 기해 영구정지에 들어갔다. 2017.6.19
ccho@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탈핵시대로 가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상에서는 힘들더라도 후손들을 위해 친환경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찬성 의견과, 원전이 없으면 현실적으로 전기를 어떻게 충분히 확보할지 걱정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엇갈렸다.

네이버 아이디 'four****'는 "안 그래도 요즘 우리나라에 지진이 자주 일어나서 불안했는데, 좋은 방향인 거 같다", 'kyg9****'는 "어떤 이유에서든 원자력발전소는 우리나라에서 뿐이 아니라 지구 상에서 없어져야 할 괴물. 전기료가 비싸지더라도 나는 부담하겠습니다"라며 찬성했다.

'hyys****'는 "탈핵 좋아요. 후손들을 위해서라도 안전한 대한민국 되기를 진심 바랍니다"라고 반겼다.

다음 누리꾼 '국시꼬랭이'는 "좁은 땅덩어리 원전 사고 나면 끝이다. 탈원전으로 가는 게 맞다. 친환경 에너지로 가야 한다", '사랑물결'은 "조금 늦더라도 후손들에게서 잠시 빌려 쓰는 자연 곱게 아끼며 평화로운 자연의 숨소리를 느끼게 하여 물려주자"고 동조했다.

'L지니'는 "이렇게 하나씩 하나씩, 탈원전은 비핵화만큼이나 힘든 줄 알았는데… 역시~! 전 세계 친환경 대체 에너지 분명 가능할 것이다"라고 희망 섞인 전망을 내놓았다.

그러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대안이 있는지, 전기세가 오르는 것 아닌지 걱정하는 누리꾼도 많았다.

다음 이용자 '더불어'는 "일본도 후쿠시마 원전 사고당한 후 원전 폐지하려다가 전기료 폭등에, 신재생에너지 한계로 결국 다시 원전으로 돌아섰다"며 탈원전에 대한 대안이 있는지 의구심을 드러냈다.

'보노보노'는 "전기는 필수자원인데 함부로 건드릴 것은 아닌 거 같다. 전기료 대폭 상승 및 기업경영 악화, 가계부담 가중이 예상되며 무 베듯이 자를 일이 아님!"이라고 썼다.

네이버 사용자 'l_a_****'는 "원전을 대체할만한 신에너지가 개발됐으면 몰라. 아무런 대안도 없이 그냥 스톱하면 어쩌라는 건지", 'xyg1****'는 "원전 안 돌리면서 전기료 인상 안 할 수 있는 방안이나 제대로 제시하고 원전 폐기하라"며 반대입장을 보였다.

youngb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