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 농민단체 "벼 수매가 환수 중단하라"

송고시간2017-06-19 15:27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남도연맹과 충남친환경농업인연합회 등 농민단체는 19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는 벼 수매가 환수와 밥쌀 수입 중단을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 단체는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벼 수매가 환수 중단을 선언하고 이를 시작으로 농업 개혁을 시작해야 한다"며 "김재수 장관은 물러나기 전에 밥쌀 수입과 벼 수매가 환수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농민들이 환수 중단을 요구한 벼 수매가는 지난해 정부가 쌀값 안정을 위해 공공비축미를 매입할 때 현장에서 지급한 돈이다.

벼 수매가는 지난해 8월 산지 쌀값의 93% 수준인 4만5천원(1등급 40㎏ 포대 기준)에 책정됐으나, 쌀값 폭락으로 실제 매입 가격은 4만4천140원으로 확정됐다.

정부는 매입 가격이 우선 지급금보다 낮자 농민으로부터 차액을 돌려받기로 했다.

환수 금액은 197억2천만원으로 농가당 7만8천원가량이다.

농민단체는 "농민들은 비 소식 못지 않게 농업개혁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며 "전국의 농민들은 적폐청산과 농업개혁이 제대로 이뤄지는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