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정부교도소, '묻지마 범죄' 재소자 대상 치유교육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법무부 의정부교도소는 19일 교도소내 심리치료센터에서 재범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된 재소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마음치유 프로그램' 수료식을 했다.

교도소 측은 이른바 '묻지마 범죄'를 저지르거나 분노조절장애 등 정신질환으로 재범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수형자를 대상으로 서예, 음악, 영화, 요가 등의 교육을 앞서 4개월 동안 진행했다.

수형자들의 안정적인 사회정착과 재범 위험성을 낮추기 위해 추진된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10월 법무부 심리치료과 신설에 따라 도입됐다.

의정부교도소에서는 정신과 전문의 윤성구 힐링스병원장과 외부강사 등 10명의 전문가들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수료생 A(47)씨는 "교육을 받을수록 심리적으로 편해지고 가족과의 관계도 깊어졌다"면서 "이제 다시는 교도소에 들어오고 싶지 않다"고 소감을 밝혔다.

의정부교도소 관계자는 "마음치유 프로그램을 비롯한 다양한 교화 프로그램을 통해 수형자들이 출소 후 범죄에 빠지지 않고,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수형자 마음치유 프로그램 수료식
수형자 마음치유 프로그램 수료식(의정부=연합뉴스) 19일 의정부교도소에서 열린 '마음치유 프로그램' 수료식에서 김동현 의정부교도소장(오른쪽에서 네번째)과 윤성구 힐링스병원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재소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17.6.19 [의정부교도소 제공=연합뉴스]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