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중국 항공편 운항 내달 일부 재개…업계 기대감↑

中 국제항공 15일부터 베이징 노선 운항 검토, 진에어도 상하이 투입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여름 관광 성수기 제주공항에서 중국을 오가는 직항편이 늘기 시작해 여름 성수기 외국인 관광시장의 숨통이 다소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19일 제주도에 따르면 중국 국제항공은 내달 15일부터 제주∼베이징 노선에 매주 8편(왕복 기준)의 운항 재개를 검토하고 있다.

이 항공사는 중국 정부의 한국관광 중단이 본격화된 지난 3월 정기편 운항을 중단했다.

중국 남방항공은 중국 선양과 선전 노선에 내달부터 운항을 재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두암은 유커 필수 코스'
'용두암은 유커 필수 코스'[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국 국적의 진에어는 이달 30일부터 10월 28일까지 제주∼상하이 노선에 매주 7차례 항공기를 운항키로 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중국 현지에서 한국 방문 관광 상품 판매 금지 조치가 해제될 분위기는 여전히 없다"면서도 "온라인 여행사 등을 중심으로 한국 관광지를 알리고 있는 등 국제정세의 변화로 정부 조치가 바뀔 것으로 많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내 한 면세점 관계자도 "각종 마케팅의 결과로 면세점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늘고 있다"며 "개별 여행객들도 많이 오는 추세로 여름 성수기 때는 꽤 붐빌 것 같다"고 말했다.

이달 현재 기준 제주공항에서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은 5개 노선에 108편이다.

지난 2월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DD) 배치 추진에 대한 중국 정부 보복이 노골화되기 전 28개 노선 344편에 비해 노선은 82.1%, 항공편은 68.6% 감소했다.

중국인 관광객은 올해 들어 18일 현재까지 53만4천693명이 찾아 지난해 같은 기간 127만2천626명에 견줘 58% 줄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4: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