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종환 문체부 장관 "영혼이 있는 공무원이 돼 달라"

취임사하는 도종환 장관
취임사하는 도종환 장관(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도종환 장관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17.6.19 cityboy@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웅 기자 = 도종환(63)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문체부 직원들에게 "영혼이 있는 공무원이 돼 달라"고 주문했다.

도 장관은 이날 세종시 문체부 청사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문체부에서 일하는 여러분들이야말로 영혼이 있는 공무원이 되어야 한다"며 "여러분의 사유, 감수성, 상상력, 행동이 그대로 문화예술인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도 장관은 "부당한 명령을 내리지 않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명령을 내리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팔길이 원칙)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취임사하는 문체부 장관
취임사하는 문체부 장관(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도종환 장관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17.6.19
cityboy@yna.co.kr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정부지원에서 배제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책임을 묻고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도 장관은 "국민에게 불이익을 주는 행정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겠다"면서 "다시는 블랙리스트가 존재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도록 이번 주 안에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거듭 확인했다.

도 장관은 이밖에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 쉽게 체육 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 조성, 국민의 쉼표 있는 삶과 관광의 균형 발전, 지역 문화의 고른 발전, 공정한 예술 생태계 조성 등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도 장관은 영국 작가 러디어드 키플링의 '만일'이라는 시의 일부를 인용하며 취임사를 마무리했다.

도 장관은 취임식 후 문체부 전 부서를 돌며 직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문화로 아름다운 나라, 건강한 나라, 행복한 나라 만들겠습니다"고 적었다.

현충탑 참배하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
현충탑 참배하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도종환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2017.6.19 toadboy@yna.co.kr
도종환 장관이 남긴 현충원 방명록
도종환 장관이 남긴 현충원 방명록(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도종환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한 후 남긴 방명록. 2017.6.19 toadboy@yna.co.kr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