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니레버 재팬, 인재유치 위해 2년 전 채용내정 제 도입

빠르면 대학 1, 2학년 때 취업 결정…입사 때까지 유학이나 사회활동 허용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입사 2년 전에 채용자를 내정하는 일본 기업이 등장했다.

세계적 생활용품 메이커인 유니레버의 일본 현지법인 유니레버 재팬은 대학 졸업예정자와 졸업 3년 이내 자를 대상으로 하는 대졸자 채용에 최장 2년 전에 채용예정자(내정)를 결정하는 새로운 제도를 도입한다고 19일 발표했다.

빠르면 대학 1~2학년 때 일찌감치 취업이 결정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채용절차의 유연성을 높여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서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유니레버 재팬은 6월부터 이 제도에 따른 채용절차를 시작했다. 취업 희망자는 연중 응모가 가능하다. 인공지능(AI)과 게임을 활용한 적성시험, 인터넷을 통한 면접, 1개월~6개월 정도의 인턴십(임의) 과정을 통과하면 연 3번 실시되는 최종 면접을 받을 수 있다. 최종 면접을 통과하면 채용예정자로 결정된다.

내정 후 입사까지 최장 2년의 유예기간을 부여하며 이 기간 해외유학이나 비영리민간단체(NPO) 참여 등 사회활동을 허용한다. 입사 시기는 4월과 10월 중 본인이 선택할 수 있다. 학점을 많이 취득해 월반한 학생이나 외국 대학에 유학해 3년 미만에 졸업이 예상되는 학생 등은 1. 2학년 때 일찌감치 취업내정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유니레버는 다른 나라에서도 연중 채용제도를 도입하고 있으나 채용예정자를 최장 2년 전에 결정하는 제도는 일본법인이 독자적으로 마련했다.

종전에는 다음 해 봄 졸업예정인 4학년생이 대졸 신입사원 채용의 주 대상이었다. 이 바람에 외국 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은 응시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왔었다.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