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늦깎이 정영숙 시인 등단 6년 만에 첫 시집 발간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나주 출신의 정영숙(58) 시인이 등단 이후 6년 만에 첫 시집 '아찔한 길'을 펴냈다.

작가출판사에서 펴낸 시집 '아찔한 길'은 모두 4부에 72편의 시를 수록했다.

특히 정 시인의 첫 시집은 가족사적 측면에서 '참척의 고통'에 처했던 그가 자신의 슬픔을 승화시켜 펴낸 것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정영숙 시인.
정영숙 시인.

정 시인은 2011년 광주에서 발행되는 계간 '시와 사람' 여름호에 '오십견', '아찔한 길', '암병동' 등 5편으로 제29회 신인상에 당선되면서 등단했다.

당선작 중의 하나인 '암 병동에서'를 보면 가족 중 누군가가 수술을 받아 치료할 때 병간호하면서 자신의 삶과 타인의 삶에 대해 깊이 궁리하는 모습을 통해 삶과 존재의 의미를 짚어보는 진지한 태도를 보여주고 있다.

시인인 이승철 한국문학평화포럼 사무총장은 "정영숙의 첫 시집은 시인 자신이 체험한 삶의 흔적과 영혼의 궤적에 대한 진솔한 자기고백을 담아냈다"며 "자신이 맞닥뜨린 공간 속에서 존재의 상처를 직시하면서 생의 진실을 그만의 독특한 시각과 눈썰미로 재해석하는 등 섬세한 감각과 통찰의 시선을 보여준다"고 평했다.

정 시인은 1959년 나주 출신으로 현재 목포작가회의 회원, 여성문인회 '창' 동호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출판기념회는 목포작가회의 주최로 7월 1일 오후 4시 목포문학관 강당에서 열린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4: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