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도의회, 청주전시관 건립 놓고 '엇박자'(종합)

행정위 부지 매입 부결→건설위 예산 승인→예결위 삭감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도의회 2개 상임위원회가 '충북 청주전시관' 건립사업을 놓고 엇박자를 보이고 있다.

이 사업은 1천400억원을 들여 오송생명과학단지 내에 화장품 뷰티 박람회, 건축박람회 등 대규모 전시행사를 치를 수 있는 1만300여㎡의 컨벤션센터 등을 갖춘 전시관을 건립하는 것이다.

도는 지난 8일 열린 제356회 정례회에 청주전시관 예정지 매입 등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과 부지매입 예산안 50억원을 상정했다.

지난 15일 열린 행정문화위원회에서는 공유재산관리계획을 부결했다.

당시 행정문화위원회는 "500억원이 투자되는 사업은 행정자치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투·융자 심사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이런 절차를 밟지 않았고, 대규모 사업 승인을 위한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를 들었다.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이 부결함에 따라 관련 예산도 삭감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19일 오전 건설소방위원회에서는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된 청주전시관 건립비 50억원을 승인했다.

이날 건설소방위에서는 행정문화위와 비슷한 논리로 예산을 삭감하자는 주장과 예비타당성 조사 등의 절차를 진행한 뒤 사업을 추진하면 된다는 입장이 엇갈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의견이 3대 3으로 팽팽히 맞서면서 건설소방위는 예산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건설소방위 소속의 한 의원은 "예산 삭감 요구가 과반이 되지 않아 도의 예산안을 원안대로 예산결산위원회에 넘겼다"며 "청주전시관은 대규모 전시행사 등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고, 해당 지역 주민들도 원하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청주전시관 건립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예결특위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업의 중요성과 상임위원회의 의견을 존중해 예산 통과를 요구했으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공유재산관리계획안 통과 뒤 재심의할 것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결특위는 한국당 8명, 민주당 5명으로 구성됐다.

결국, 청주전시관 건립 사업은 부지매입 계획 부결, 사업예산의 승인과 삭감 등의 논란을 빚은 끝에 이번 정례회에서 도의회의 벽을 넘지 못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2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