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진으로 불안했는데" 주민·환경단체 월성1호기 조기폐쇄 환영

월성1호기는 국내 최초 가압중수로형 원전…"즉각 가동 멈춰야" 목소리도
월성원전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월성원전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이승형 한무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월성 1호기는 전력수급 상황을 고려해 가급적 빨리 폐쇄하겠다"고 밝히자 환경단체와 월성원전 인근 주민들은 환영했다.

설계 수명을 연장한 노후원전인 만큼 즉각 가동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도 나왔다.

이상홍 경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대통령 발표를 환영한다"며 "18일 전국적으로 폭염 특보가 내렸을 때도 예비 전력이 충분했기 때문에 월성 1호기를 폐쇄하더라도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노후원전인 월성 1호기를 하루라도 빨리 멈추기를 염원한다"며 "다음 달 말까지 진행하는 계획예방정비 기간에 폐쇄 수순을 밟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월성 1호기는 지난달 28일 계획예방정비를 위해 출력을 줄이던 과정에서 원자로가 멈췄다.

월성원전은 다음 달 말까지 가동을 중단한 채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정기검사, 각종 기기 성능 점검, 연료 교체 등 계획예방정비를 한다.

월성원전이 있는 경주 양남면 발전협의회 백민섭(54) 회장은 "월성 1호기의 빠른 폐쇄 결정에 찬성한다"며 "노후원전인 월성 1호기 가동을 곧바로 중단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경주시 황성동에 사는 주부 홍모(38) 씨는 "지진을 겪고 나서 원전과 가까이 산다는 점이 늘 불안했는데 노후원전을 폐쇄한다니 반갑다"며 "여진으로 걱정이 한창 많았을 때는 경주를 떠나야 하는 게 아닐까 싶은 적도 있었다"고 말했다.

경주 동천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이모(46) 씨는 "수명이 다한 원전을 폐쇄하는 것은 당연한 절차다"며 "다른 노후원전도 한계에 이르면 계속 폐쇄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신수철(60) 경주 감포읍 발전협의회 회장은 "월성 1호기 폐쇄에 반대하지는 않으나 수명연장에 따른 상생 합의금 1천310억원과 원전 가동에 따른 지역 지원이 줄어드는 데 대한 걱정을 하는 주민들도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한 협의가 없었고 해당 지역 주민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것은 문제다"고 말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2015년 경주시, 지역주민대표기구인 동경주대책위와 월성 1호기 계속 운전과 관련해 1천310억원의 상생 협력기금을 지원하는 데 합의했다.

월성 1호기는 1982년 11월 21일 발전을 시작한 우리나라 최초 가압중수로형 원전으로 2012년 11월 20일 운영 허가가 끝났다.

한수원은 10년 계속 운전을 신청해 승인을 받았고 우여곡절 끝에 2015년 6월 23일 발전을 다시 시작했다.

이후에도 원전 근처 주민들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상대로 '월성 1호기 수명연장을 위한 운영변경 허가처분 무효 확인' 소송을 냈고 지난 2월 7일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는 "수명연장 처분을 취소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이에 원안위가 항소한 상태다.

haru@yna.co.kr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3: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