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정부 공무원 기강잡기…'나태·태만·저속' 1천여명 문책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정부가 공직사회에 대한 일제 점검에 나서 품위 유지와 업무 태도에 문제점이 드러난 공무원들을 무더기로 문책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내각)은 최근 리커창(李克强) 총리 지시로 중앙부처 및 지방정부 공무원을 대상으로 감찰부 조사를 실시해 '나태·태만·저속' 등의 행태를 보인 공무원 1천89명을 적발, 처벌했다.

중국 정부는 감찰부 뿐만 아니라 국무원 차원의 대대적인 감독 조사, 심계서(審計署·감사원 격) 밀착감사, 각 부처 전문 감독조사 등을 통해 공무원의 117가지 문제행위를 가려내고 심사를 거쳐 관련 공무원들을 문책했다고 밝혔다.

국무원은 이어 엄격한 기율 유지를 위해 16가지 전형적인 사례를 전국 부처·기관에 통보했다.

이들 사례에는 베이징(北京)시 공학건설질량관리협회가 관련기업으로부터 임의로 회비를 거둔 것과 허베이(河北)성 탕산(唐山)시가 3개 중앙예산 투자사업 기한을 심각하게 어긴 문제, 산시(山西)성 팡산(方山)현의 예산투자 항목 기한 연기 문제 등이 포함됐다.

특히 ▲ 랴오닝(遼寧)성 카이위안(開原)시 재정국의 저소득가구용 비영리주택 건설예산 유용 ▲ 의료보험 카드결제계좌를 이용해 일상용품을 구입하는 약국에 대한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시의 관리소홀 ▲ 안후이(安徽)성 보저우(薄州)시 인민병원이 규정에 어긋나게 의료비용을 받은 문제 등이 조치대상으로 지적됐다.

국무원은 "이들 지방과 기관이 당중앙과 국무원 부처의 정책 결정을 관철 및 실행하지 않았으며 일부 간부 공무원은 대중의 이익을 무시하고 태만한데다가 소임을 다하기는 커녕 엉터리짓을 했다"고 처벌 이유를 밝혔다.

中 국무원을 통솔하는 리커창(李克强) 총리 [EPA=연합뉴스]
中 국무원을 통솔하는 리커창(李克强) 총리 [EPA=연합뉴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