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잇단 표절 논란 서울대 인문대 "연구윤리위원회 구성키로"

(서울=연합뉴스) 지난 30일 서울대 국문과 박모 교수의 논문을 다른 교수가 그대로 베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대자보가 서울대 인문대 광장에 붙어 있다. [독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지난 30일 서울대 국문과 박모 교수의 논문을 다른 교수가 그대로 베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대자보가 서울대 인문대 광장에 붙어 있다. [독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박모(54) 논문표절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서울대 인문대가 단과대 차원의 연구윤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논문표절 논란으로 사직 권고를 받은 박 교수의 논문을 다른 학과 교수가 표절한 의혹이 추가로 제기돼 논란이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대 인문대 관계자는 1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표절 문제를 계기로 단과대 차원의 연구윤리위원회를 만들어 추가적인 반윤리 제보를 받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박 교수가 발표한 '비교문학의 이론의 전개 - 프랑스 학파를 중심으로'라는 논문과 불어불문학과 이모(64) 교수가 쓴 '프랑스 비교문학의 전통과 쇄신'이라는 논문 사이의 표절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박 교수의 논문은 2003년 발간한 단행본 '우리 문학의 새로운 좌표를 찾아서'에 수록됐으며, 이 교수의 논문은 2007년 서울대 불어문화권연구소가 발간한 학술지 '불어문화권연구'에 게재됐다.

이 교수의 논문은 박 교수의 논문을 거의 '베끼기' 수준으로 옮겼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번 표절 문제는 박 교수 표절 의혹을 제기했던 대학원생이 지난달 30일 대자보로 공식 제기하며 불거졌다.

이 대학원생은 두 논문을 비교한 결과 이 교수 논문의 총 218개 문장 중 177개 문장이 박 교수 논문과 거의 일치했다고 지적했다. 문단 전체를 한 글자도 바꾸지 않고 통째로 사용한 부분도 11곳이나 됐다.

교육부가 지난 2007년 마련한 '논문표절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인용 표시 없이 6개 이상 동일한 단어가 연속으로 나열될 경우 표절로 판정할 수 있다.

서울대 불문과 관계자는 "대자보가 붙은 직후 학과 교수들 모아 회의를 열고 표절 의혹에 대해 해당 학술지와 연구 비위 관련 기관에 표절 여부를 가려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 "이 교수가 불문과 교수들에게 구두로 논문 표절 사실을 인정했다"며 "이 교수는 다음 학기 강의와 논문 지도에서 배제하도록 조치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는 연구진실성위원회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박 교수는 국문과 교수회의에서 내려진 사직 권고 결정을 받아들여 지난 17일 학교 측에 사직 의사를 밝힌 상태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9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