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멸종위기 풀 '대청부채' 천리포수목원에 자생지 조성

송고시간2017-06-19 11:34

(태안=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태안군 소원면 천리포수목원에 멸종위기종인 대청부채 대체자생지가 조성된다.

대청부채
대청부채

[천리포수목원 제공=연합뉴스]

천리포수목원은 오는 21일 오전 수목원 비공개 지역 두 곳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대청부채 1천 개체 이식작업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심는 대청부채는 대청도에서 도입돼 종자 발아를 통해 대량 증식에 성공한 개체이다.

대청부채
대청부채

[천리포수목원 제공=연합뉴스]

대청부채는 국내에 대청도와 백령도 지역에서만 자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여러해살이풀로 2013년 천리포수목원과 태안해안국립공원 내 특정 섬 모니터링을 통해 태안군 근흥면 섬에서 20여 개체가 자생하는 것이 확인됐다.

현재 자생지에 650여 개체가 남아 있어 대체자생지 조성을 통해 지속적인 증식과 보전이 필요한 식물이다.

천리포수목원의 초여름
천리포수목원의 초여름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길본 천리포수목원장은 "대청부채 대체자생지 조성은 자생지에서 대청부채 개체가 계속 줄어 자생지 복원이 불가피할 때를 대비한 과정"이라며 "조성된 대체자생지는 향후 대청부채 자생지 복원 시 밑거름으로 이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min36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