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교비정규직노조 "무기계약직은 정규직 아냐"…정규직화 촉구

송고시간2017-06-19 11:26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이달 1일 오전 국민정책 접수광장 광화문 1번가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이달 1일 오전 국민정책 접수광장 광화문 1번가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이용섭 국가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무기계약직은 정규직'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 학교비정규직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학비노조는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소공원에 마련된 국민인수위원회 '광화문1번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무기계약직은 정규직이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정규직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발표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에 공공부문의 40%를 차지하는 학교비정규직과 무기계약직 대책은 빠져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지속 가능한 소득 주도 성장을 이루려면 일자리 '양'만큼 '질'도 담보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경기교육연구원 2014년 조사에서 학교근무 무기계약직의 43.5%가 자신의 업무가 정규직과 같은데도 차별을 받고 있다고 답했으며, 56.1%는 무기계약직 전환 이후에도 기간제 신분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고 답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를 토대로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해온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을 적용해 차별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비정규직 없는 세상 물려주겠다"
"비정규직 없는 세상 물려주겠다"

(서울=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1번가 국민인수위원회 앞에서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조합원들이 학교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고 있다. jaya@yna.co.kr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