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듀, 고리 1호기"…국내 첫 원전 40년 만에 퇴역식

송고시간2017-06-19 11:12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김재홍 기자 =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 '고리 1호기'(587㎿급)가 가동 40년 만인 19일 퇴역식을 하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국내 상업용 원전이 퇴출당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전 운영사인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19일 오전 10시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수원 직원, 주민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리 1호기 퇴역식을 열었다.

고리원전 1호기, 발언하는 문 대통령
고리원전 1호기, 발언하는 문 대통령

(부산=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19
scoop@yna.co.kr

퇴역식은 국민의례, 경과보고, 치사,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노기경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인사말에서 "정전 사고로 인근 주민이 놀란 일도 있었지만 그동안 시민·사회단체의 역할로 원전의 안전과 투명성이 높아졌다"면서 "시민·사회단체와의 간격을 좁히도록 한수원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선규 부산 YWCA 회장은 인사말에서 "우리와 약속하신 신고리 5, 6호기 건설 백지화 약속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앞서 지난 17일 오후 6시 고리 1호기로 들어가는 전기를 차단한 데 이어 약 38분 뒤 원자로의 불을 껐다.

사람으로 치면 심장이 멈춰 사망선고가 내려진 셈이다.

고리1호기 영원히 잠들다
고리1호기 영원히 잠들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9일 0시 부산 기장군에 있는 고리원전 1호기 터빈건물 벽면에 그린피스가 탈핵메시지를 비추고 있다. 2017.6.19
ccho@yna.co.kr

평소 300도에 달하는 고리 1호기 온도는 이때부터 서서히 식어 19일 0시 영구정지 기준인 약 93도까지 떨어졌다.

고리 1호기는 1977년 6월 18일 원자로에 불을 붙인 이후 1978년 4월 29일 본격적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당시 고리 1호기의 총 공사비는 3억달러(약 3천400억원)로 1970년 우리나라 1년 국가 예산의 4분의 1에 달하는 규모였다.

막대한 사업비로 국내외에서 무모한 사업이라는 평가가 많았지만 정부는 영국과 미국 등으로부터 돈을 빌려 공사를 진행했다.

고리 1호기는 안정적 전기 공급으로 우리나라가 산업국가로 발돋움하는 발판이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40년간 생산한 전력은 15만 기가와트로 부산시 전체 한해 전력 사용량의 34배에 해당한다.

전력공급 차단되는 고리원전 1호기
전력공급 차단되는 고리원전 1호기

(부산=연합뉴스)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17일 오후 6시 고리 1호기로 들어오는 전기를 차단한 데 이어 약 38분 뒤 원자로의 불을 껐다고 18일 밝혔다. 전력공급이 차단되자 원자로 제어반의 발전기 출력이 0으로 표시됐다. 평소 300도에 달하는 고리 1호기는 이때부터 서서히 식어 18일 자정(24시)이면 영구정지 기준인 약 93도까지 내려갈 예정이다. 2017.6.18 [한국수력원자력=연합뉴스]
osh9981@yna.co.kr

고리 1호기는 2007년 설계수명인 30년이 만료됐지만 10년간 수명 연장이 결정돼 모두 40년간 전력을 생산했다.

퇴역한 고리 1호기를 해체하는 데는 최소 15년의 세월이 필요할 전망이다.

산업부와 한수원은 해체 계획서 마련, 사용후핵연료 냉각과 반출, 시설물 해체를 거쳐 2032년 12월 부지 복원까지 끝내는 데 6천437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

고리 1호기 영구 정지 (PG)
고리 1호기 영구 정지 (PG)

[제작 조혜인]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