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장 "청문회, 참고용 돼선 절대 안돼…존중 풍토 바람직"

송고시간2017-06-19 11:12

"5대 인선 원칙 지켜져야 하지만 실행기준은 '정치적 합의' 지혜 필요"


"5대 인선 원칙 지켜져야 하지만 실행기준은 '정치적 합의' 지혜 필요"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서혜림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은 19일 "인사청문회는 국회법에 따라서 진행되고 정당의 의견도 절차의 틀에서 전달되고 임명권자도 이를 존중하는 풍토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여야 4당 원내대표와 한 회담에서 "국회 인사청문회가 참고용이 돼선 절대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청와대측이 '아주 결정적 하자가 없다면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이 참고하는 과정'이라고 밝힌 데 대한 입법수장으로서의 언급으로 보인다.

정 의장은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세웠던 '5대 인선원칙'과 관련, "5대 인선원칙이 1기 내각 인선에 걸림돌이 되는 것 같지만 국가의 먼 장래를 생각하면 어렵더라도 지켜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원칙을 지키되 실행기준은 정치적 합의를 통해서 국민 눈높이에 최대한 맞추는 지혜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무위원 인사청문회 관련해 걱정이 많다. 대통령께서 어제 검증이 안이해진 것 아니냐고 우려를 표명했고 야3당은 후보자들이 부격적이라는 우려 표명이 굉장히 강력하다"면서도 "국회 운영에 있어 인사 문제는 인사문제이고 국정은 국정이라는 인식을 가져줄 것을 원내대표들께 요청드린다"고 일부 야당의 연계전략에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인사청문회 뿐 아니라 주요안건도 처리를 하는 6월 국회가 되도록 제정파가 노력을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정 의장은 "그래도 절제력을 갖고 임해준 원내대표나 각 정당에 의장으로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수십년동안 여야가 기본적으로 겪게 되는 (여야간) 교체를 감안해 여당은 야당일 때를 야당은 여당일 때를 생각해서 서로 조금씩 양보를 해 좀더 타협의 문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의장 "청문회, 참고용 돼선 절대 안돼…존중 풍토 바람직"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