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문정인 발언' 野공세에 방어벽…"호들갑은 국익 해쳐"

송고시간2017-06-19 10:54

'북핵구상·사드' 발언 논란에 추미애 "문제본질 외면"

심재권·홍익표·우상호·이철희도 엄호 사격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남권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의 방미 중 '북핵 구상·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관련 발언을 두고 야당의 공세가 심해지자 '문제 될 게 없다'며 문 특보를 엄호했다.

오찬 연설하는 문정인 특보
오찬 연설하는 문정인 특보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을 방문한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제5차 한미대화 행사에서 오찬 연설을 하고 있다. 2017.6.17
leslie@yna.co.kr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론조사 의하면 새 정부 대북정책이 대화 기조여야 한다는 게 60%다"며 "문정인 특보가 사드 문제가 갖고 올 수 있는 문제를 거론했다고 문 대통령의 방미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언론 논평은 지나치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한반도에 가져올 종합적인 문제를 미국 조야에 신중히 전하는 것이 우리 국익을 지키는 정도(正道)"라며 "아무도 안 하는 말을 용기 있게 했다고 해서 문제본질을 외면하고 외교 파장이 있는 듯한 호들갑은 국익을 해치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지난 16일 미국 방문에서 "사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미동맹이 깨진다는 인식이 있는데, 그렇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고 말했다.

문 특보의 방미에 동행한 홍익표 의원도 TBS 라디오에 출연해 '문 특보가 사드와 한미동맹을 두고 막말을 했다는 지적이 있다'는 진행자의 물음에 "부부가 TV를 들일 것인가 말 것인가를 놓고 싸우다 이혼하면 그 부부가 정상이냐"고 반문하면서 "그런 것처럼 사드란 무기체계 하나 때문에 지난 반세기 이상 이어졌던 굳건한 한미동맹이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이어 "그만큼 한미동맹이 굳건하고 든든하다는 반어적 표현이라고 보시면 된다"고 덧붙였다.

야권은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문 특보 발언도 문제 삼고 있다.

홍 의원은 이에 "한미훈련 축소가 아니라 한미훈련 정상화라고 보면 된다"며 "소위 핵잠수함이나 핵전략폭격기 같은 경우가 2010년 이전에는 거의 동원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결의 악순환을 가지 말자는 차원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의 추가적인 도발을 하지 않는다면 우리도 한미군사훈련에 전략적 자산을 동원하는 문제를 제안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 이런 차원"의 발언이었다고 강조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심재권 의원도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특보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왜 특별히 논란이 되는지 의아할 정도"라며 "그동안 미국 틸러슨 국무장관이나 매티스 국방장관도 비핵화는 궁극의 목적이지만 그에 앞서 (핵)동결을 전제로 한 대화를 하자고, 트럼프 대통령도 그런 얘기를 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국방위 소속 우상호 의원은 "문 교수님(문 특보)의 발언은 북한용"이라며 방어막을 쳤다.

우 의원은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해서 우리가 어떤 담론을 줄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는 말을 던진 것"이라며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니지만 다양한 형태의 언술이 때로는 중국을 향해서, 때로는 북한을 향해서, 때로는 일본과 미국을 향해서 다양하게 나오는 게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철희 의원 역시 MBC 라디오에서 "문 특보만 주장하는 게 아니라 미국에서도 몇 분이 얘기를 해왔던 것"이라며 "한반도 전문가이자 주한미국 대사를 지냈던 도널드 그레그도 팀스피리트 훈련을 취소하고 남북대화를 이끌어냈다는 걸 회고록에서 얘기하면서 그 기조를 못 이어간 걸 굉장히 한스럽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추미애 대표
발언하는 추미애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19
srbaek@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